Big Thief | Two Hands

아무리 활동이 왕성한 뮤지션이라 해도 한 해에 두 장의 정규음반을, 그것도 오직 다섯달의 시차만을 두고 발매한 전례는 많지 않다. 그런데 그 두 장의 음반이, 그 해에 발매된 모든 대중음악 음반을 통틀어 가장 뛰어난 음반 두 장 중 두 장이라면, 이와 비슷한 전례는 아마 대중음악사에서 찾아볼 수 없지 않을까 싶다. 그 어려운 일을 빅 띠프(Big Thief)가 해냈다. 지난 봄 역작 [U.F.O.F.]를 발매하며 사실상 올해의 음반 논쟁을 끝내버렸던 밴드는 2019년이 채 끝나기도 전에 신작 [Two Hands]를 발매하며 논쟁에 다시 불을 붙였다. 두 장 중 무엇이 더 뛰어난 음반인지 논하는 것은 이제 더이상 의미가 없을 것 같고, 단지 평론가들에게 남은 작업은 이 두 장의 음반이 2010년대 인디음악씬에서 차지하게 될 의미를 고찰하는 일일 것이다.

전작 [U.F.O.F.]는 빅 띠프가 4AD와 계약하고 내놓은 첫번째 음반이며, 회사가 위치해 있는 시애틀의 한적한 야외 스튜디오에서 녹음됐다. 에이드리앤 렌커와 친구들은 뜻밖에도 그 해 여름을 섭씨 100도가 넘는 텍사스의 엘파소에서 보냈다. 펄펄 끓는 그 곳에서 새로운 노래들을 녹음했는데, 전작을 함께 만든 이들을 그대로 데리고 갔다는 점이 이채롭다. 어쨌든 그 결과물은 눈물겹도록 아름답다. 전작과 굳이 비교를 하자면, 물론 변화의 기운은 느껴진다. 먼저 사운드 면에서는 전작에 비해 훨씬 더 단단하게 정리가 되었다는 인상을 받는다. 렌커를 제외한 다른 멤버들 역시 각자 활발한 솔로 활동을 벌이고 있는 바, 각 멤버의 ‘폼’이 최고조에 다다른 인상을 받는다. 모든 곡에서 합이 척척 맞아떨어지는 느낌이고, 뒤에 다시 언급하겠지만 몇몇 곡에서의 합주 부분은 이 밴드의 전성기가 여기라는 확신을 갖게 만든다. 렌커의 작사능력 역시 조금 더 높은 차원으로 나아간 듯 한데, 과거의 경험을 묘사하고 내적으로 삼키는 차원에서 벗어나 보다 일반적인 이슈에 대해 현재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시도를 한다. 전작들이 개인의 내밀한 세계를 드러내면서 정서적 공감을 극적으로 이끌어내는 쪽이었다면 이번 음반은 처음부터 ‘나와 너, 우리’의 ‘지금’에 대해 이야기하는 느낌이다. (물론 “Shoulders”처럼 여전히 렌커의 기억을 더듬어나가며 고통을 나누어야 하는 노래도 있다) 덕분에 단단한 사운드와 시너지 효과를 내며 훨씬 대담해졌다는 인상을 받게 된다. 담대해졌다고 해야 하나. 차분해진 느낌도 들고. 참, 음반에 수록된 거의 모든 노래는 라이브 연주로 한번에 녹음되었으며 덧씌우는 작업을 최소화시켰다고 한다. 그래서 더 생생하게 살아있는 느낌이다.

음반에 있는 모든 노래가 대단히 뛰어나기 때문에 어느 한 곡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조차 부담스럽다. 조용히 음반을 여는 곡 “Rock and Sing”을 지나 “Forgotten Eyes”에 도착하면 비로소 빅 띠프의 세계가 본격적으로 펼쳐짐을 본능적으로 알게 된다. “The Toy”와 음반 타이틀곡 “Two Hands”가 음반의 첫번째 절정 부분에 해당하는데, 따로 덧붙일 필요 없이 그저 아름다운 뿐이다. 이들의 음악을 듣다 보면 제발 영원히 이 노래가 끝나지 않기만을 바라게 된다. 이건 뒤에 이어지는 “Those Girls”와 “Shoulders”도 마찬가지다. 버릴 부분이 1초도 없다. 개인적으로 꼭 언급하고 싶은 노래는 “Not”이다. 날카롭게 울부짖는 렌커의 목소리와 그를 떠받치는 코러스와 밴드의 연주가 감정을 고조시킨 뒤 노래의 3분 즈음부터 기타솔로가 길게 이어지는데, 그 순간 음악을 방해하는 모든 요소들, 예컨대 나의 숨소리조차 미워지게 될 정도로 음악적으로 압도당하는 체험을 하게 된다. 아마도 [NPR All Music Considered]의 밥 보일린이 이 노래를 자신의 쇼에서 틀었다면 노래가 끝난 후 “…whoa!”하고 탄성을 내질렀을 것이다. 올해 최고의 노래다. 그런데 더 충격적인 것은 이 파괴적인 걸작 뒤에 이어지는 “Wolf”에서 우리는 올해 가장 아름다운 포크 넘버를 만나게 된다는 사실이다. 이 음반은 빅 띠프가 더이상 렌커 혼자 이끌어나가는 밴드가 아니며, 멤버 모두의 음악적 세계가 매우 깊은 수준으로 발전했음을 보여주는 성장담이다. 올해의 음반을 발표한 밴드가 여전히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미친 일이다. 죽기 전 빅 띠프의 공연을 꼭 보고 싶다.

2 thoughts on “Big Thief | Two Hands

    • 이 밴드 내한공연 성사시키는 매니지먼트사가 있다면 평생 찬양할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